국방부 “변희수 전 하사 안타까운 사망…애도 표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4 11:33수정 2021-03-04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국방부가 4일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전 하사의 사망 소식에 애도를 표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고 변희수 전 하사의 안타까운 사망에 대해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다만 성전환자의 군 복무 관련 제도 개선에 대한 검토가 있었는지 묻는 질문엔 “구체적으로 논의한 바 없다”라고 답했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변 전 하사는 전날 오후 5시49분경 상당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끊긴 점을 이상히 여긴 상당구 정신건강센터가 신고하면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변 전 하사의 시신 상태로 미뤄 숨진 지 며칠이 지난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변 전 하사는 군 복무 중이던 2019년 11월 휴가 중 외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왔다. 이후 계속 복무를 희망했지만, 군은 심신장애 전역 대상자로 보고 강제 전역을 결정했다.

이에 불복한 변 전 하사는 군에 인사소청을 제기하고, 대전지법에 전역처분 취소 행정소송을 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