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 회피하던 정인이 양부 “평생 속죄,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13:30수정 2021-02-26 1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인 양 양아버지 안모 씨. 뉴스1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 양을 학대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양아버지 안모 씨가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는 취지의 반성문을 법원에 제출했다.

26일 안 씨 측 변호인에 따르면 안 씨는 전날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에 반성문을 냈다.

안 씨는 반성문에 “아이를 지키지 못한 건 전적으로 내 무책임과 무심함 때문”이라며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아이에게 사죄하며 살겠다”고 적었다.

또한 “재판을 받으면서 주변에서는 그토록 잘 보였던 이상한 점들을 나는 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지 자괴감이 들었다”며 “진심 어린 걱정들을 그저 편견이나 과도한 관심으로만 치부하고, 아내의 얘기만 듣고 감싸기에만 급급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사진=뉴시스


안 씨는 “아이를 구할 수 있는 여러 번의 기회가 있었지만, 단 한 번도 그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며 “특히 사고가 나기 전날, 아이를 응급실에만 데리고 갔어도 그 소중한 생명이 꺼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에 죄책감이 몰려온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엄청난 잘못을 저지르고도 책임을 회피하고, 오해받는 것이 억울하다는 말까지 했으니 인간으로서 자격 미달”이라며 “내 과오로 아이가 죽고 나서도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해 어떠한 방법으로도 용서를 구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적었다.

앞서 안 씨 측은 첫 재판에서 부모로서 아이에 대한 보호 의무를 소홀히 한 점을 인정하면서도 “아이를 일부러 방치한 것은 아니고, 병원에 데리고 가는 것보다 집에서 잘 먹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를 보였다.

안 씨는 “시간이 갈수록 아이에게 잘해주지 못했던 것들이 반복해서 떠올라 너무나 괴롭고 미안하다”며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안 씨는 배우자 장모 씨와 정인이를 입양해 키우면서 장 씨의 학대·방임 사실을 알고도 방치하고, 일부 학대에 가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안 씨는 정인 양을 집과 자동차에 혼자 두고, 정인 양이 울음을 터뜨리는 와중에도 팔을 강제로 잡고 손뼉을 치게 하는 등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