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아스트라 1호 접종’ 논란… 野 “불신해소 솔선수범해야”, 與 “대통령이 실험대상이냐”

김성규 기자 입력 2021-02-22 03:00수정 2021-02-22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백신]1차 대상자 94%가 접종동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 시작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접종’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문 대통령이 솔선수범해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을 잠재워야 한다는 야당 측 의견에 여당 일각에서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이냐”며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발단은 19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유 전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1번 접종을 대통령부터 하시라”며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불안감이 높아지면 먼저 맞는 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냐. 그 말을 지킬 때가 왔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다음 날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인가”라며 “이는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 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스스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위험성을 자인한 꼴”이라고 맞받아치면서 논란이 확대됐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진화에 나섰다. 권 장관은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런 (대통령이 먼저 맞을) 상황은 아직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나라에서는 소위 공정의 문제랄지, 순서를 지키지 않는 문제와 연결될 수 있다”고 답했다. 오히려 특혜로 비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직 백신 1호 접종자는 정해지지 않았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차 접종 대상자로 확정된 36만6959명 가운데 34만4181명(93.8%)이 정해진 순서에 맞춰 접종을 받겠다고 밝혔다. 1차 접종 대상자는 전국의 요양병원·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등 5873개 시설의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다. 전문가들은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90% 이상이 백신을 맞아야 할 것으로 본다.

관련기사
접종 거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효능이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 때문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만약 백신 접종을 거부하기로 했던 사람이 대상군의 접종이 진행되는 기간 내에 마음을 바꾸면 접종을 허용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 기간이 끝난 뒤 접종을 희망하면 전 국민 1차 접종이 끝나는 11월 이후로 순서가 늦춰진다.

의료진 등 각 시설 종사자의 경우 접종을 거부했다고 해서 근무를 제한하진 않기로 했다. 그 대신 시설 종사자들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지금처럼 주 1회 이상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아스트라 1호 접종#코로나#백신#접종동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