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인문대학, 인문학 최고지도자과정 AFP27기 내달 말 시작

동아일보 입력 2021-02-16 03:00수정 2021-02-16 0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 인문대학 인문학 최고지도자과정(Ad Fontes Program·AFP)은 다음 달 말에 27기 과정이 시작된다. 2007년부터 사회지도자급 인사 대상으로 운영하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인문학 최고위 과정이다.

라틴어 아드 폰테스(Ad Fontes)는 ‘근원으로’라는 뜻으로 서구 근대를 정초한 사상가 에라스뮈스가 제창한 르네상스와 종교개혁의 모토다. AFP는 1000년 중세를 극복하고 근대문명을 일군 아드 폰테스 정신을 계승해 ‘원천에서’ 인류의 과거와 현재를 사유하고 이를 토대로 미래를 빚어가는 최고지도자의 모습을 지향한다.

다음 달 23일 시작하는 AFP 27기 프로그램은 ‘리더를 위한 논어 이야기’(이강재, 중어중문학과) ‘땅속에서 찾은 화려한 백제 문화의 부활’(권오영, 국사학과) ‘메이지 유신과 근대 일본’(박훈, 동양사학과) ‘미학의 이해’(이해완, 미학과) ‘호모 무지쿠스’(민은기, 음대학장) 등 다양한 강좌로 인문학의 정수를 경험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인문학을 기반으로 세계를 더욱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강좌와 미래에 대한 통찰을 열어주는 강좌 등 사회과학 자연과학 공학 인문학의 융합 강좌도 자랑할 만하다.

정규강좌 외에 국내 최고 전문가가 함께하는 국내외 답사 및 심화 강좌도 있다. 원전(原典)을 강독하는 특별한 지적 즐거움을 맛볼 수 있다.

AFP는 기수마다 지원자를 다 수용할 수 없을 만큼 인기가 높다. 이석재 인문대학장은 “짧지 않은 수학기간에 내용도 심도 깊은데, 원우님들의 참여 열기와 흡인력은 놀라울 정도”라며 “인문학 지혜와 통찰이 장식적 지식이나 호사가적 취미가 아니라 각자의 삶터에서 생생히 살아 움직이는 유용한 삶의 원천임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한다.

역량 있고 격조 높은 인문인이 되는 것 말고도 AFP에는 다른 이점이 있다. 기업계와 금융계 법조계 학계 정관계 등의 지도자들과 인문학적 가치를 매개로 단단한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AFP는 20주 과정이며 수업은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30분부터 9시 40분까지 서울대 호암교수회관과 두산인문관 605호에서 열린다. AFP 27기 신입생 접수는 28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에듀플러스#서울대 인문대학#인문학 최고지도자과정#afp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