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대양호 선장 등 3명 수색 중…‘골든타임’ 최대 12시간

뉴스1 입력 2021-01-23 19:25수정 2021-01-23 2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영해결 관계자가 23일 오후 3시47분쯤 경남 거제시 갈곶도 인근 바다에서 침몰한 ‘127대양호’의 실종 선원을 수색하고 있다.(통영해경 제공)2021.1.23./뉴스1 © News1
23일 오후 3시47분쯤 경남 거제시 갈곶도 인근 바다에서 침몰한 ‘127대양호’의 실종 선원을 최소 12시간 이내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현장에는 통영해경의 경비정과 연안구조정 등 20척의 함정과 항공기 2대가 해상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해군에서도 함정 4척과 항공기 1대를 지원했다.

육상으로는 거제 남부 해안가 일대를 수색 중이다. 거제 육군 3대대 40여명이 동원됐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현재 사고 현장 해상에 풍랑 경보가 발효 중이며, 파고 3~4m를 보이고 있다. 풍속 17~20㎧ 등 해상기상이 안 좋은 상태지만 최선을 다해 수색 중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거제 앞바다의 최대 파고는 5.5m로 매우 높게 일었다.

사고 당시 ‘127대양호’에는 내국인 9명과 인도네시아 국적의 외국인 1명 등 총 10명이 탑승했다.

통영해경은 내·외국인 7명을 구조했으며. 이들은 모두 건강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구조된 선원 7명의 인적사항은 갑판장 김모씨(64), 기관사 김모씨(68), 기관원 김모씨(64), 조리장 김모씨(58), 선원 김모씨(40), 선원 유모씨(65), 외국인 선원(31)이다.

나머지 선장 김모씨(67)와 기관장 오모씨(68), 갑판원 김모씨(55) 등 3명은 수색 중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127대양호 안팎을 모두 수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생존 가능성 시간으로 여겨지는 ‘골든타임’은 수온 등 상황에 따라 다르다.

해경은 제주 ‘명민호’ 사고 당시 수온 15~16도를 고려해 생존 가능 시간을 최대 12시간으로 본 바 있다.

이번 ‘127대양호’ 사고 당시 수온은 14.8도였다. 약 4시간 지난 현재는 0.2도 내려간 14.6도를 보이며, 밤사이 수온은 더욱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즉 실종자들의 골든타임은 최대 12시간보다 적은 셈이다.

현재 부산선적 대형선망 ‘127대양호’(339톤)는 현재 침몰했다.

통영해경은 ‘127대양호’가 운항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남=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