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새만금 중심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풍력-태양광 에너지 집중 육성 계획

입력 2020-12-17 03:00업데이트 2020-12-17 09: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그린뉴딜, 지방정부가 이끈다]재생에너지 시장 선도하는 전북도
서해안에 해상풍력 에너지 발전소 짓고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발전단지 조성
재생에너지 스타트업 대거 입주 기대
전북 고창군 앞바다에 조성된 해상풍력 실증단지. 2028년까지 고창∼부안을 잇는 서남권 해역과 군산 앞바다에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들어선다. 전북도는 해상풍력으로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대량 생산하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전북도 제공
전북도는 지역 자산인 서해를 활용해 재생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새만금을 중심으로 서해상에 대규모 풍력·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해 국내 재생에너지 업계에 활력을 제공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구상이다.

○ 서해안에 들어서는 해상풍력 단지

향후 몇 년 뒤면 전북 서해안에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대규모로 들어선다. 정부는 7월 전북도와 고창군, 부안군, 지역 주민대표와 함께 전북 고창∼부안을 잇는 서남권 해역에 2.4GW(기가와트)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발전량으로 보면 224만 가구에 동시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막대한 양이다. 9월에는 군산 인근 해역에 최대 2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을 마련했다.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은 주민이 참여하고 지역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전북은 지난해부터 지역 주민대표가 참여하는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이들이 발전단지 설계부터 환경영향평가나 어업피해조사에 이르는 전 과정에 참여할 수 있게 했다. 또 풍력단지 조성으로 줄어드는 조업 구역을 최소화하기 위해 풍력단지 내 10t급 미만 소형 어선은 다닐 수 있게 했고, 타격을 피할 수 없는 어촌계에는 맞춤형 대체 사업을 모색하기로 했다.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조성 과정에서 늘어날 수 있는 지역 주민 갈등을 해소한 모범 사례인 셈이다.

○ 재생에너지 시장 인프라 구축

새만금에는 대규모 수상태양광 발전단지를 포함한 재생에너지 클러스터가 조성된다. 수상태양광은 새만금 방조제로 막혀 있는 바닷물 위에 태양광 패널을 띄워 발전한다. 정부가 새만금에 조성하겠다고 밝힌 수상태양광 발전 규모는 2.1GW. 수상태양광 발전 규모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에는 재생에너지와 관련된 제조 산업단지와 연구 인프라가 구축된다. 새만금개발청은 클러스터 내에 태양광·풍력 부품 및 완제품 제조업체,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스타트업들이 주로 입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클러스터에는 기업들의 제품 판매처를 찾는 지원센터를 만들고 재생에너지 성능을 키울 수 있는 실증연구단지도 조성한다.

해상풍력과 수상태양광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나 효율성을 감안할 때 그린뉴딜 사업에 적합한 발전 방식으로 꼽힌다. 특히 해상풍력은 육상풍력과 비교하면 같은 규모에서 더 많은 전력을 생산한다는 이점이 있다. 육상풍력의 평균 이용률은 연간 22%(풍력발전이 실제 가동되는 비율) 수준이지만 해상풍력의 평균 이용률은 30∼50%다. 김범석 제주대 풍력공학부 교수는 “해상풍력은 주거지와 떨어져 있어 대규모로 설치하기 쉽고, 소음 민원이 없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풍력발전 업계는 조선업 기자재 업체들이 풍력발전 구조물을 제작하는 업종으로 전환하면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풍력발전에 필요한 철제 구조물을 용접하고 도색하는 업무가 기존 선박 기자재를 만드는 것과 유사하기 때문이다. 풍력발전은 지속적으로 부유물을 설치하고 관리해야 해 고용 유발 효과도 크다.

정부는 재생에너지를 확보하는 동시에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수단으로 해상풍력발전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서남권 해상풍력 조성 단계처럼 주민들이 계획 수립 단계부터 참여하고 발전사업에 투자할 수 있게 하는 가이드라인을 내년 상반기까지 만들 예정이다.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지면 사업자와 지역 주민 간 갈등을 줄일 수 있어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