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빈소 공개한 광주시장…비난 쇄도에 사진 삭제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0-28 16:38수정 2020-10-28 16: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용섭 광주시장. 출처= 뉴스1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비공개 요청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 사진을 SNS 올려 논란이 일었다. 비난이 쇄도하자 이 시장은 뒤늦게 사진을 삭제했다.

이 시장은 지난 27일 자신의 블로그와 페이스북 등에 ‘인생은 나그네길’이라는 제목과 함께 “바쁜 틈을 쪼개어 故이건희 회장님 조문하고 다시 광주가는 길이다”고 올렸다.

이어 그는 “고인과의 개인적 인연은 없지만 광주시장으로서 마지막 예를 갖추고 싶었다”면서 “부디 영면하시길 빈다”고 했다.

‘마지막 예를 갖추고 싶었다’는 바람과는 달리 이 시장은 비공개인 이 회장의 빈소 사진을 촬영해 올렸다. 앞서 유족 측은 이 회장의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빈소 풍경을 공개하지 않은 바 있다.

주요기사
논란이 일자 이 시장은 이튿날인 28일 오전 조문 사진은 삭제하고 추모하는 글만 남겼다.

한편 이 시장 측은 빈소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비공개 요청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