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회’ 일부 참가자 충돌…물폭탄에 현장 이탈도

뉴시스 입력 2020-08-15 14:41수정 2020-08-15 1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참석하는 자유연대 집회
사랑제일교회 코로나19 확진자, 15일 기준 총 43명
경복궁역 막히면서 동화면세점 집회로 군중 이동해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불구하고 보수단체들이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광복절 집회를 강행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경찰들과 잠시 충돌하기도 했다.

이날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와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들은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정부와 여당을 규탄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비가 오는 날씨에도 집회 시작 2시간여 전부터 참가자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우비를 입은 경찰들이 참석자들에게 일일이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에 대해 설명하고 돌아가길 촉구했다.

하지만 일부 참석자들은 항의하거나 움직이지 않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주요기사
또 비를 피해 잠시 지하철 역사에 내려가서 기다리거나 인근 카페에서 기다리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참석자들을 태운 경북 포항, 경주,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온 관광버스가 사람들을 내려준다고, 한동안 경복궁 앞을 막기도 했다.

자유연대와 사랑제일교회가 개최한 집회 참석자들은 당초 경복궁역에서 집회를 열려고 했지만, 사방에 둘러 쌓인 펜스와 경찰차, 경찰병력을 보고 다른 보수단체 ‘일파만파’의 집회장소인 동화면세점으로 대규모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횡단보도를 통해 길을 건너라는 경찰의 지시를 지키지 않는 일부 집회 참석자들과 경찰간에 몇분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단체로 “(길을) 열어라”고 외치며 경찰들이 만든 벽을 몸으로 부딪히기도 했다.

낮 12시반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집회에는 1만여명 사람들이 운집했다.

대부분 마스크를 잘 쓰고 있었지만 간혹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거나 안 쓴 노년 남성들도 눈에 띄었다.

오후 1시부터 강한비가 쏟아지자 일부 참가자들은 인근 가게, 식당, 카페 등으로 이동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건물 처마밑으로 몸을 피하기도 했다.

이날 오후 기준 경찰은 90여개 중대 6000여명 병력이 출동해 혹시 있을 충돌사태를 대비했다.

이날 다른 보수단체들도 그대로 집회를 진행했다.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국투본)는 서울 중구 을지로입구역 인근에서 지난 4·15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는 집회와 행진을 벌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도 오후 3시부터 서울 안국역 사거리에서 약 1000명 규모로 8·15 노동자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15일 사랑제일교회에선 코로나 확진자가 더 늘어 총 43명이 됐다.

서울시는 즉각대응반을 보내 해당 보건소와 역학조사, 접촉자 조사를 실시 중이다. 또 해당 교회를 시설폐쇄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코로나 증상을 보이는 신도에게 선별진료소를 3일후에 찾으라고 만류하는 녹취록이 일부 언론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