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첫 기자간담회…“박원순 의혹, 엄정 수사”

뉴시스 입력 2020-08-10 12:50수정 2020-08-10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피해자 고소 관련, 법 규정으로 수사 못해"
"변사 관련, 포렌식 등 법원 판결 따라 결정"
"방조, 20명 조사 진행…최선 다해 엄정수사"
유족 측, 지난달 준항고 및 집행정지 신청해
김창룡 신임 경찰청장이 일명 ‘박원순 의혹’과 관련해 “앞으로도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청장은 10일 출입기자단과의 첫 정례간담회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등 의혹에 대한 앞으로의 수사 방향을 묻는 질문에 “피해자 고소와 관련된 수사는 법 규정이 있어서 더 이상 수사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변사 수사의 경우 유족이 포렌식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 신청을 했고, 법원이 이를 수용해서 최종 결론이 날 때까지는 일단 중지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포렌식 부분은 법원 판결에 따라 추후 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조 부분에 대해서는 법상 가능한 부분에 대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20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며 “필요한 자료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고 있는데,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선을 다해 엄정 수사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2차 피해에 대해서도 상당 부분 수사가 진행됐고, 앞으로도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포렌식 재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범행 현장에서 발견된 서울시 명의 휴대전화과 개인 휴대전화에 대해서는 영장이 기각돼 더 이상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 방조 부분 수사 등이 더 진행돼서 새로운 사실이 파악된다면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재신청 여부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박 전 시장의 변사 사건 수사와 관련해 박 전 시장 사망 지점에서 발견된 아이폰을 디지털포렌식하기로 결정하고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박 전 시장 유족 측이 지난달 24일 법원에 휴대전화 포렌식에 대한 준항고(재판,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이 행한 일정한 처분에 대한 불복 신청)와 이 결정이 나올 때까지 작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집행정지 신청을 하면서 수사에 차질이 생겼다.

법원은 지난 달 30일 포렌식 절차에 대한 집행정지를 결정했고, 이에 박 전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경찰의 포렌식 작업은 전면 중단됐다. 휴대전화는 법원이 준항고에 대한 판단을 내릴 때까지 경찰청에서 봉인된 상태로 보관될 예정이다.

한편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 전반을 직권조사 하기로 결정한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지난 5일 조사단을 구성하고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직권조사단의 조사 종료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대한 빨리 진행해 올해 안에는 조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직권조사단은 인권위 차별시정국 소속으로, 강문민서 차별시정국장이 단장을 맡았다. 조사단은 강 단장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됐으며, 조사 실무 총괄은 최혜령 인권위 차별시정국 성차별시정팀장이 담당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