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장미’ 북상 제주도 비상…오전 10시 전후 고비

뉴스1 입력 2020-08-10 06:56수정 2020-08-10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지방기상청은 10일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전 육·해상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할 예정이다.(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북상하고 있는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오전 10시쯤 제주에 최근접하면서 강풍을 동반한 폭우를 쏟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0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제주도 전 해상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된 데 이어 이날 오전 8시에는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 오전 9시에는 추자도에 각각 태풍주의보가 내려질 예정이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현재 태풍 장미는 중심기압 998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19m(시속 68㎞)의 약한 소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9㎞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태풍 장미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귀포 동쪽 약 6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면서 제주에 최근접할 전망이다.

주요기사
이 과정에서 태풍 장미는 제주도 산지와 남부를 중심으로 강풍을 동반한 시간당 20~30㎜의 폭우를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

9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제주도 산지에 최고 82㎜의 비가 내린 가운데 기상청은 11일 낮 12시까지 제주도 산지 등에 최고 2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바람도 초속 10~16m(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특히 이날 오후까지 최대순간 풍속이 초속 20~30m(시속 70~110㎞)로 부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은 “하천·하수 범람, 농경지·저지대 침수 등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수방대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