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8일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해

지민구 기자 입력 2020-07-09 22:15수정 2020-07-09 2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판 ‘그린 뉴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0.7.8 © News1
서울시청 직원이 8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뒤 고소인 신분으로 비공개로 조사를 받은 사실이 9일 밝혀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시 직원 A 씨는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변호인 입회 아래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2017년부터 서울시청에서 근무했으며,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박 시장이 스마트폰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대화 프로그램 등으로 연락했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을 보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박 시장과 주고받은 대화 내용 등을 증거로 경찰에 제출했다고 한다. A 씨는 경찰에서 “박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했지만 나는 용기를 냈다. 서울시청 내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를 마친 뒤 서울시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박 시장 측에 고소된 사실을 통보한 사실이 없고, 박 시장의 조사 일정도 정해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박 시장이 고소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박 시장의 연락 두절과 성추행 고소 사건이 연관성이 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지민구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