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마포쉼터 운영 중단

송은석 기자 입력 2020-07-06 03:00수정 2020-07-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 있는 쉼터에 인적도 없이 적막이 감돌았다. 이 쉼터에서 생활하던 길원옥 할머니(93)가 지난달 11일 거처를 옮긴 뒤 정의연은 운영을 중단하고 소유주인 명성교회에 쉼터 건물을 반납하기로 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정의연#마포쉼터#길원옥 할머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