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아파트 같은 동서 6명 확진…지역사회 확산 불안감 커져

이경진기자 입력 2020-06-30 20:01수정 2020-06-30 2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같은 동에 사는 주민 6명이 6일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30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장암주공 7단지에 거주하는 60대 남성과 아들 2명 등 가족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버지 A 씨는 24일부터 가래 등의 증상이 있었고, 큰 아들 B 씨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다. 두 사람은 27일 서울의료원에서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틀 후 확진됐다. A 씨는 부인이 운영하는 중랑구 가게와 집을 오갔지만 부인은 감염되지 않았다. B 씨는 집 인근 헬스장과 대형마트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작은 아들 C 씨는 27일부터 두통 증상이 있어 진단검사를 받았고 29일 감염으로 확인됐다. 동두천 중앙 성모병원에서 야간 임상병리사로 일하는 C 씨는 접촉한 환자와 직원만 50여 명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A 씨 가족 3명을 국가지정병원으로 옮기고 추가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 중이다.


이들과 같은 동에 사는 20대 여성은 27일 오한과 “살 증상을 보였고,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에도 같은 아파트 주민 50대 남성과 고1인 아들이 감염 사실이 확인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됐다. 50대 남성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쿠팡 이천 물류센터에서 일한다.

주요기사

6명의 확진자가 같은 아파트에서 나오자 지역 사회 확산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의정부시는 30일 이 아파트 주민과 방문자에게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로 문의하거나 진단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하는 문자를 보냈다.

경기 안산에서는 26일부터 5일간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모두 카자흐스탄 국적이다. 24일 입국해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여성은 자가격리 기간 중 유흥주점과 강원 지역을 여행한 사실이 확인됐다. 동선 노출을 피하기 위해 낮에는 집에 있다가 밤에 스마트 폰을 두고 외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산시는 이 여성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경진기자 lk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