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전사자 부인 “자식들이 국가에 뭘 배우겠나”

신규진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6-06 03:00수정 2020-06-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충일 행사에 천안함 유족 뺀 정부… 비난 일자 뒤늦게 초청
보훈처, 당초 연평해전 유족도 빼… 독립유공자-코로나 유족 등 초청
현충일 전날 “실수… 참석해달라”
잊혀선 안될 호국혼 현충일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은 89세의 6·25 참전용사 김학곤 씨가 1951년 1월 강원 철원군 금화지구 전투에서 전사한 친구 권용수 씨의 묘비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김 씨는 “매년 현충일이 다가오면 이 친구의 동생과 함께 묘역을 찾는다. 오래전 헤어졌지만 이맘때면 늘 보고 싶다”고 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정부가 천안함,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자 유가족 및 생존자들을 빼고 6일 현충일 추념식을 치르려다 비난 여론이 일자 행사 하루 전 다시 유가족들을 초청키로 했다. 추념식이 열리는 국립대전현충원은 천안함 46용사 묘역 등이 있는 곳이라 정부의 지나친 대북 눈치 보기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3일 천안함 유가족 등은 보훈처로부터 “이번 현충일 추념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규모가 축소돼 초청받지 못하게 됐다. 추념식에는 독립유공자 및 코로나19 희생자 가족 등이 참석한다”는 취지의 우편물을 받았다. 천안함 유족 등 50여 명은 매년 추념식 때마다 정부에서 초청을 받았다. 이런 내용이 5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보훈처는 현충일 하루 전인 이날 오후 유가족 등에게 연락해 “행사 담당 실무자가 바뀌어 실수가 있었다”며 천안함,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유가족 및 생존자 7명을 뒤늦게 초청키로 했다. 이날 뒤늦게 초청을 받은 천안함 전사자 김경수 상사의 부인 윤미연 씨는 “정부가 북한 눈치를 보는 것으로밖에 생각이 안 든다”며 “국가에 대한 반감이 생기면 어쩌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이런 대우를 받고 참석해야 하나 고민했는데 아이들을 생각해 참석한다”며 “딸과 아들이 성인이 됐는데 뭘 보고 배우겠나”라고도 했다.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장은 “이런 조치는 3월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사건 때문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했다. 3월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천안함 전사자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천안함 폭침은 누구 소행인가”라고 질문했던 것과 같은 상황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주장이다. 윤 씨는 이날 급히 마련된 7명의 추념식 참석자 명단에서 빠졌다.



신규진 newjin@donga.com·한상준 기자
관련기사

#현충일 추념식#천안함 유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