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수도권 등 학원에도 QR코드 출입명부 도입 검토”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2 18:14수정 2020-06-02 20: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학원가의 모습. 2020.6.1/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원가에도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일 서울 강남의 한 학원을 찾아 방역 상황을 점검하면서 “다중이용시설은 QR코드를 이용하고 있는데 수도권 등 학원에도 사용을 권장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원에서 동의한다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오늘 아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학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사용을 건의했다”며 “강제성이 있게 하려면 행정명령을 내려야 하는데 임의사항으로 할지 행정명령으로 할지는 실무자 회의 등을 통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한 현재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이달 14일까지 학원 이용을 최대한 자제해달라”며 “학원 역시 온라인 수업을 활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부는 노래방 같은 유흥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등에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기로 했다. 오는 10일부터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8대 고위험시설에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의무화된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