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보트로 태안 밀입국 중국인 1명 목포서 검거…경위 나와

뉴스1 입력 2020-05-27 09:03수정 2020-05-27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안군 일리포 해변에서 발견된 모터보트© 뉴스1
모터보트를 이용해 충남 태안군에 밀입국한 중국인 남성 한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충남 태안군 의항해수욕장 해안가로 모터보트를 이용, 밀입국한 용의자 6명 중 1명을 26일 저녁 7시 55분께 전라남도 목포시 상동 인근에서 검거했다.

중국인 40대의 A씨는 지난 20일 오후 8시께 동반 밀입국자 5명과 함께 중국 산동성 웨이하이에서 출발해 다음 날 21일 태안군 해변 갯바위에 도착했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중국 웨이하이에서 타고 온 모터보트가 맞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나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재조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들은 태안으로 밀입국한 당일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승합차를 이용해 태안읍내를 거치지 않고, 바로 서해안 고속도로를 통해 목포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검거작전은 사건 발생 초기부터 충남지방경찰청 등과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이뤄졌다.

수사전담반은 용의자를 검거한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음성결과가 나올 경우 태안해경으로 압송하여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수사전담반은 검거된 용의자 진술 등을 토대로 나머지 5명에 대해 소재파악과 함께 밀입국한 목적, 밀입국 경로 및 밀입국 협조자 등 공범자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 할 예정이다.

향후 나머지 검거되지 않은 밀입국자 5명에 대한 조속한 검거를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지방경찰청 등과 지속적인 공조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태안=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