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전투기 정비업체 사업편의 대가… 뒷돈 챙긴 방사청 前사무관 영장

장관석기자 입력 2015-01-08 03:00수정 2015-01-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은 전 방위사업청 사무관 김모 씨(62)에 대해 전투기 정비업체로부터 사업 편의를 봐주고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7일 밝혔다

김 씨는 2008∼2009년 항공부품 수입업체 블루니어가 부품 정비대금을 부풀려 청구한 것을 눈감아주고, 이 업체 전 대표 박모 씨(구속 기소) 등에게서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앞서 합수단은 정비대금을 조작해 공군 군수사령부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총 240억여 원을 받아낸 혐의로 지난해 12월 박 씨와 2대 주주 추모 씨를 체포했다. 합수단은 박 씨와 추 씨가 또 다른 군 관련자들에게 금품을 건넨 단서를 잡고 수사 중이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주요기사

#방위사업비리#정부합동수사단#사업편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