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입수한 故신해철 병원기록, 내용은? “소장 천공, 음식물 흘러나와…”

동아닷컴 입력 2014-11-02 18:44수정 2014-11-02 1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故신해철 천공 발견. 사진=SBS뉴스
故신해철 천공 발견

경찰이 고(故) 신해철 씨가 응급수술을 받을 당시 소장에서 1㎝ 크기의 천공이 발견됐고 염증이 퍼져있었다는 병원기록을 입수해 조사 중이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故 신해철 씨의 부인 윤모 씨(37)는 전날 신 씨가 장협착 수술을 받았던 서울의 한 병원을 고소하면서 이같은 내용이 적힌 서울 현대아산병원의 수술 기록을 함께 제출했다.

지난달 17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장협착 수술을 받은 신해철 씨는 5일 뒤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고 서울아산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같은 달 27일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세상을 떠났다.

주요기사
서울아산병원은 신해철 씨의 소장에서 1㎝ 크기 천공을 발견했으며, 이를 통해 음식물 찌꺼기 등이 흘러나와 복부에 염증을 유발했다는 내용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장에서 발견된 천공이 故 신해철 씨가 장협착 수술을 받은 것과 연관성이 있는지를 확인 중이다.

경찰은 또 이날 오전 10시부터 3시간 가량 신해철 씨가 장협착 수술을 받은 해당 병원에 수사관 8명을 보내 진료기록부와 수술 영상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해당 기록을 검토한 뒤 병원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확한 사인 등을 파악하기 위해 이르면 3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신해철 씨에 대한 부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누리꾼들은 “故신해철 천공 발견 병원기록, 정말 어떻게 된 걸까” “故신해철 천공 발견 병원기록, 정확한 사인 밝혀질 수 있길” “故신해철 천공 발견 병원기록,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故 신해철 씨는 지난달 31일 화장될 예정이었으나 정확한 사인을 밝히려면 부검이 필요하다는 동료 연예인들의 요청을 유족이 받아들이면서 화장 절차가 중단됐다.

고인의 시신은 현재 서울아산병원에 안치돼 있다.

故신해철 천공 발견. 사진=SBS뉴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