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대구사진비엔날레…22개국 사진작가 245명 참여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0일부터 문예회관 등서 열려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내 최대 사진축제인 ‘2010년 대구사진비엔날레’가 30일부터 10월 24일까지 달서구 성당동 대구문화예술회관 등 시내 일원에서 열린다. ‘우리를 부르는 풍경’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사진축제에는 유럽 및 아시아 22개국 245명의 정상급 사진작가가 참가한다. 작품은 1500여 점. 특히 지금까지 접하기 어려웠던 유럽 사진대가들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올해 3회째인 이번 축제에는 ‘인간이 만든 풍경(seconds of life)’, ‘사진과 비디오의 경계 그리고 시각적 확장(breaking the edge)’, ‘헬싱키스쿨(Helsinki school)’ 등 총 3개 전시로 구성된다. 인간과 자연의 다양하고 미묘한 관계들과 인류가 만들어낸 새로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별전 ‘아시아 스펙트럼’은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권 정상급 작가들이 참여해 현대 사진예술의 현주소와 향후 사진업계의 방향을 조망한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