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원전1호기 백색비상 발령 소동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17:16수정 2010-09-17 2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운전중 냉각수 밸브 열려..방사능 외부유출 없어 시운전 중인 부산 기장군 장안읍 신고리원전 1호기에서 원자로 냉각수 밸브가 열리는 사고가 발생해 백색비상이 발령됐다가 3시간여 만에 해제되는 소동이 일어났다.

17일 오후 2시45분께 기장군 장안읍 신고리원전 1호기에서 원자로 냉각수의 밸브가 자동으로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냉각수 일부가 격납건물 내부로 유출됐다.

이에 고리원자력본부는 신고리원전 1호기의 원자로 가동을 중단하고 방사선 백색비상을 발령했다.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는 "중앙통제실에서 열린 밸브를 즉시 잠그면서 상황은 종료됐다"며 "방사능 물질의 외부 유출은 없고, 원자로는 안정화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고리원자력본부는 방사능 물질이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사고발생 3시간15분만에 백색비상 발령을 해제했다.

백색비상은 3단계 방사선 비상등급 가운데 가장 낮은 단계로 원자력발전소 건물 내에 국한된 이상상태에서 발령된다.

신고리원전 1호기는 현재 시험가동 중이며 12월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