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새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3:00수정 2010-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포공항 고도제한 완화 이끌어낼 것”
“서울 강서구는 김포공항이 있어 50여 년간 구 전체면적의 97.3%인 40.3km²가 고도제한에 묶이는 등 주민의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아왔습니다. 이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56·민주당·사진)은 13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행처럼 일률적으로 활주로 주변 반경 4km 이내 건축물 높이를 57.86m 미만으로 제한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우장산(해발 105m)과 개화산(123.5m) 등 강서구 내 자연지형지물 높이로 고도제한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서구청은 인근의 양천구청, 경기 부천시청과 ‘고도제한 완화 업무협약’을 지난달 24일 체결했다. 노 구청장은 “공동 연구용역 결과를 갖고 제한 완화를 중앙정부에 끊임없이 건의하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복지 정책도 노 구청장의 주요 관심사다. 노 구청장은 “자원봉사와 기부문화 조성을 통한 모금사업, 복지시설 간 연계교류를 총괄할 ‘강서희망나눔재단’을 설립하겠다”고 말했다. 다문화가정 자녀 학습지원을 강화하고 서부하나센터와 새터민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북한이탈주민 자활 지원체계를 강화할 계획도 갖고 있다. 또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개선 연구단을 만들어 저소득 사각지대 주민을 위한 사업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노 구청장은 화곡4동 주민센터 내 주민문고를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작은도서관’으로 리모델링하는 한편 영어 교육을 담당하는 ‘강서어학당’을 설립할 계획도 갖고 있다. 어학당은 토요 영어교실과 방학 중 영어캠프를 운영하는 한편 소외 지역에도 영어강사를 파견하게 된다.

주요기사
노 구청장은 최근 서울시가 마곡지구 워터프런트(수변공간) 계획 대폭 축소 또는 백지화 방침을 밝히자 일부 주민 사이에 구청장 책임론이 제기되는 데 관해 “사업에 무조건 반대했던 것이 아니라 재진단해 예견되는 문제를 보완하거나 경제적 효율성을 높이는 등 새롭게 추진하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노 구청장은 마곡지구에 호수공원과 페리 터미널 등을 조성하는 워터프런트 사업에 대해 경제적 타당성과 유지·관리비 부담, 수질 우려 등을 들어 재검토를 요구한 바 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