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조선 제주 여성상인 김만덕 표준영정 지정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여환 충남대 교수 제작
조선시대 자신의 재산을 풀어 기아에 허덕이던 제주 사람을 구한 여성상인 김만덕(1739∼1812)의 표준영정(사진)이 나왔다. 제주도는 문화체육관광부 동상영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근 김만덕 표준영정이 국가 표준영정 제82호로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김만덕 표준영정은 조선시대 정조를 알현한 50대 후반 모습을 그린 전신입상으로 가로 110cm, 세로 190cm 크기이다. 윤여환 충남대 교수가 표준영정 제작을 맡았다. 윤 교수는 “제주 여성에게서 보이는 남방계 요소, 조선시대 복식과 머리모양 등을 고려해 인자한 기상이 깃든 모습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다음 달 1일 열리는 제31회 만덕제 및 김만덕상 시상식에서 표준영정을 봉안한다. 한국조폐공사는 ‘한국의 인물 100인 시리즈 메달’ 제63호 인물로 김만덕을 선정하고 표준영정 모습의 기념 메달을 만들어 28일 출시한다.

김만덕기념사업회 측은 “현재 제주시 사라봉공원의 모충사에 영정이 있지만 고증 문제 등으로 정부 인정을 받지 못했다”며 “이 때문에 화폐 인물 선정 대상에서 제외되는 등 문제가 있어 표준영정 제작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김만덕은 1794년 제주에 흉년이 들자 재산을 털어 굶주린 백성에게 곡식을 나눠준 공로를 인정받아 정조로부터 ‘의녀반수(醫女班首)’라는 벼슬을 받았다.

주요기사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