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김두겸 울산 남구청장…직무정지기간 월급 기부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부산고법에서 열린 항소심에서 제3자 뇌물수수 혐의 무죄 판결로 직무에 복귀한 김두겸 울산 남구청장(사진)이 직무정지 기간에 받은 월급을 모두 내놨다. 13일 울산 남구에 따르면 김 구청장은 직무가 정지됐던 6월 25일부터 직무에 복귀한 9월 3일까지 7, 8월 월급 716만3520원을 사회복지 남구후원회에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추석을 맞아 어려운 가정과 장애인 시설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김 구청장은 “출근을 하지 않는 기간 월급을 받기가 송구스러웠다”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2007년 11월 아파트 시행사에 울산 남산 누각 건립에 필요한 자금 5억 원 상당을 요구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가 김 구청장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면서 직무가 정지됐고 지방공무원 보수 규정(48조2)에 따라 연봉 월액의 70%가 지급됐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