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들 취업특혜 의혹 대전시 공단이사장 사표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16:50수정 2010-09-10 1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조찬호(61) 대전시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이 10일 오후 대전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조 이사장은 "두 아들 모두 적법하고 정당한 절차를 거쳐 시 산하 공사와 공단에 취업을 했는데도 각종 잡음과 의혹이 불거져 대전시나 (내가) 몸담은 조직에 누가 되는 것 같아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다"고 말했다.

조 이사장은 공대를 졸업한 큰아들이 2005년 대전도시공사의 계약직 직원 공모에 응모해 합격한 뒤 3년이 2007년 관련 규정에 따라 일반직으로 전환돼 근무 중이다.

둘째 아들도 공대 출신으로, 올해 2월 아버지가 이사장으로 있는 시설관리공단에 일용 무기계약직으로 입사했다.

주요기사
조 이사장은 시청 자치행정 국장과 시의회 사무처장을 거쳐 공모절차를 거쳐 지난해 1월 22일부터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직을 맡아왔다. 남은 임기는 2012년 1월말까지다.

대전시는 조 이사장의 사표 수리 여부를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