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유성구청, 갑천변 9억 조깅코스 공사 특정업체 몰아주기

입력 2005-12-20 09:16수정 2009-10-08 16: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 유성구청이 갑천변에 9억 원대의 조깅코스를 조성하면서 관련법을 무시한 채 특정업체에 공사를 몰아 준 사실이 드러나 대전시가 진상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업체와 고위 공무원 간에 금품수수가 있었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충남지방경찰청과 대전시에 따르면 유성구는 올 3월 유성구 봉명동 만년교에서 전민동 엑스포아파트 사이 갑천변 7.2km 구간에 폭 1.2m의 우레탄 조깅코스를 시공하면서 P업체와 단독으로 9억2000만 원에 계약했다.

유성구는 계약 시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중금속 오염 등 환경오염 저감기술에 대해선 독점 계약할 수 있다는 근거를 적용했다.

하지만 이는 7000만 원 이상의 입찰참가 자격 사전심의 대상공사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공사계약의 체결을 조달청장에게 요청해야 하는 조달사업에 관한 법률을 외면한 것.

유성구의 한 관계자는 “해당 공무원이 이 사실을 몰랐는지, 알고도 묵살했는지는 모른다”고 해명했다.

충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금품 액수까지 떠돌고 있다”며 “현재 업체와 공무원 의 계좌추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조만간 전모가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유성구로부터 계약관련 서류 전체를 넘겨받아 감사를 벌이고 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