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대 종단 “사학법 거부권 탄원”

입력 2005-12-17 03:01수정 2009-10-08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7대 종교 지도자들의 모임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종지협)는 16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모임을 열고 사학법 개정안에 대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 줄 것을 탄원하기로 결의했다.

종지협은 이날 의장단과 운영위원회 회의를 잇달아 열어 국민 갈등과 사회 불안을 우려해 우선 대통령에게 사학법 개정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탄원하기로 했다.

이날 모임에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최성규(崔聖奎) 목사, 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智冠) 스님, 가톨릭 주교회의 ‘교회 일치와 종교간 대화위원회’ 위원장 김희중(金喜中) 주교, 천도교 한광도(韓廣道)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한양원(韓陽元) 회장, 성균관 최근덕(崔根德) 관장 등이 참가했다.

이날 한기총 측에서 △사학수호 국민운동본부 결성 △헌법소원 △1000만 명 서명운동 등의 실행안을 안건으로 제기했으나 불교와 민족종교 측에서 받아들이지 않아 논의되지 않았다. 한기총 정연택(鄭年鐸) 사무총장은 “국민운동본부 결성 등의 대응은 우선 한기총만이라도 펼쳐 나갈 것”이라며 “하지만 이후에 열리는 종지협 모임을 통해 다른 종단들의 동참을 얻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신교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교단은 19일 낮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제2연수실에서 산하 초중고교 및 대학교의 이사장 총장 학장 교장 등 100여 명이 참가하는 사학법 개정안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윤정국 문화전문기자 jkyo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