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내무반 총기난사 김동민일병 사형선고

입력 2005-11-24 03:02수정 2009-09-30 22: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연천군 최전방 감시소초(GP)에서 총기를 난사해 장교와 병사 8명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김동민(22) 일병에게 23일 사형이 선고됐다.

육군 제3군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은 이날 열린 김 일병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의 범행 동기와 죄질, 범행 후 정황 등에 비춰 극형이 불가피하다”며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치밀하게 범행 계획을 세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상관과 동료들을 무차별 살상했다”며 “비록 형사처벌 전력이 없고 나이가 어린 점 등을 참작하더라도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시키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일병의 변호인 측은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했지만 범행에 사용했다는 총기와 탄창 등에서 피고인의 지문이 나오지 않는 등 의문점이 많다”며 항소 의사를 밝혔다.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