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경남 혁신도시 선정 후유증

입력 2005-11-08 07:05수정 2009-10-08 1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택공사 등 공공기관이 이전할 ‘혁신도시’ 선정에서 탈락한 경남 김해, 사천시 등이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혁신도시로 선정된 진주시가 반발하는 이상 기류가 흐르고 있다.

진주시는 경남도가 정부 방침을 어기고 이전 대상 공공기관과 사전 협의도 없이 마산을 ‘준 혁신도시’로 정하고, 주택공사 등 주요 공공기관 3개를 이 곳에 옮기겠다고 밝힌 데 반발하고 있다.

진주 지역 학계와 경제계 인사 등으로 구성된 ‘진주포럼’(상임대표 김영기 경상대 교수)은 7일 기자회견을 갖고 “진주를 껍데기만 남은 혁신도시로 만든 경남도는 즉각 공공기관의 분할배치 방침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진주포럼은 “내년 지방선거 재선에 눈이 먼 김태호 도지사와 추종자들이 준 혁신도시라는 용어를 만들고, 이전 대상 공공기관 중 지역 기여도가 높은 3개 기관을 마산에 배치했다”면서 “분할배치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주택공사 등 3개 기관의 지방세는 연간 89억 원인데 반해 진주로 옮길 나머지 9개 기관은 17억 원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사천시의회는 최근 성명을 내고 “객관성과 공정성이 결여된 혁신도시 선정 결과를 수용할 수 없으며, 재선정 작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김해시와 시의회, 김해지역 시민단체들은 경남도를 잇따라 항의 방문하고 “점수가 높은 김해시를 배제하고 마산을 준 혁신도시로 선정한 것은 내년 지방선거를 의식한 정치적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김해출신 김성우, 옥반혁 도의원 등도 “의혹에 대한 공개와 해명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혁신도시 선정에서 배제된 지역의 도의원과 연대해 혁신도시 백지화 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준 혁신도시는 지역 특성을 감안하고 균형발전을 꾀하기 위한 도지사의 정책적 결정이었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