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신나는 경기로 시민 성원 보답" 대전시티즌 사장

입력 2003-12-17 18:45수정 2009-10-10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다 관객, 최대 흑자, 홈경기 최다 승률’

대전 지역 프로축구단 대전시티즌의 올해 성적표다.

대전시티즌 김광식(金光植·60) 사장은 “창단 이후 5년 동안 적자였지만 올해 처음으로 10억원 흑자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내년에는 4위 진입이 목표”라고 말했다.

‘만년 꼴찌’ 팀 대전시티즌에 김 사장이 부임한 것은 올 1월. 98년 창단 이후 계속되는 재정 적자와 성적 부진 등으로 주 스폰사인 계룡건설이 운영을 포기하려고 했을 때였다.

그는 ‘재미있는 축구’를 구단 경영의 화두로 삼았다.

홈에서 펼쳐진 22개 경기 실적은 16승4무2패로 12개 구단 가운데 최다 승률(77.3%)을 기록했다. 박진감있는 축구 경기는 관객을 끌어 모으기 시작해 관객 수가 경기당 2만여명을 넘어서 연 47만명을 기록했다.

그는 초대권을 없애고 입장객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벌여 입장 수입이 12개 구단 가운데 최고인 14억7000만원을 기록했다.

김 사장은 내년 4위권 진입을 위해 공격수와 수비수 용병 2명을 영입하는 등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김 사장은 “대전시민들의 애정이 없었다면 이 같은 성적은 기대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내년에는 더 신나는 경기로 시민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이기진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