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의원 “강금원씨 관납 모포 독점납품”

입력 2003-12-03 18:33수정 2009-09-28 0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김문수(金文洙) 의원은 3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姜錦遠) 창신섬유 회장이 지난해 11월부터 올 4월까지 6차례에 걸쳐 보훈복지의료공단에 1억1000여만원 상당의 모포를 독점 납품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나라당사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씨는 수의계약 한도액인 3000만원 이하로 물품을 나눠 납품하는 방식으로 입찰을 피해 수의계약을 했으며 이는 권력과 유착하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관련 자료를 배포했다. 이에 대해 의료공단측은 “창신섬유에서 구입한 모포는 시중가격보다 훨씬 저렴했으며 모포 구입 과정에서 권력과 유착된 것은 없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또 “강씨의 모포 군납 과정에 해군 소령 출신인 문모씨가 개입했다”며 “노 대통령측 인사가 문씨를 강씨측에 소개했다”고 주장했다. 본보 취재진은 김 의원 주장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문씨에게 수차례에 걸쳐 전화를 걸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