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임실 80대 할머니 최봉임씨 ‘날품팔이’ 1억대 땅 기증

입력 2003-07-18 19:03수정 2009-09-28 2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임실군의 80대 할머니가 평생 날품팔이를 해 모은 1억원대의 땅을 불우이웃과 지역발전을 위해 기증했다.

임실군 지사면 금평리 최봉임(崔鳳任·82.사진) 할머니는 18일 지사면 번영회 등 면내 11개 사회단체로 구성된 지사면 사회단체연합회에 논 1800여평(시가 약 1억원)을 기부했다.

30여년 전 남편과 헤어진 후 자식 없이 혼자 살아 온 최 할머니는 남의 집 농사일을 도와주는 등 각종 날품팔이를 해 모은 돈으로 수년 전 이 논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할머니는 10년 전에도 자신이 다니는 종교 단체에 논 2000평을 기부했다.

노환으로 몸이 불편한 최 할머니는 “수십년간 제대로 먹지도 입지도 못하면서 모은 땅”이라면서 “큰돈은 아니지만 어려운 사람들을 돕거나 지역발전에 도움되는 일에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을 사람들은 “몸이 아파도 병원에 가지 않는 등 할머니가 자신을 위해 돈을 쓰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지사면 사회단체연합회는 논을 경작해서 얻어지는 수익금을 2, 3년 후부터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임실=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