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 다람쥐 사건' 수사받던 강도용의자 자살

입력 2003-07-03 18:36수정 2009-09-28 2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관악산 다람쥐’ 강도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 수사를 받았던 40대 남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3일 오전 7시경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물신축 공사장 4층에서 김모씨(48·무직·서울 관악구 봉천동)가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현장 인부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가족과 친구에게 남긴 유서에서 “내가 (관악산 다람쥐 강도사건) 범인이라는 데 가슴이 답답하고 괴롭다. 자백을 하지 않으면 (경찰이) 다른 ‘관악산 다람쥐’ 강도사건들의 피해자들도 모두 불러서 대질시키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5일 금천구 시흥동 부근 관악산에서 피해자 강모씨(48·여) 등 3명이 현금 6만여원과 통장 등을 빼앗기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남부경찰서는 목격자 박모씨(47)의 증언 등을 토대로 숨진 김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지난달 28일 밤 관악산 주변에서 김씨를 붙잡아 다음날 새벽까지 조사했다. 피해자 강씨 등은 대질 조사에서 김씨를 범인이라고 말했으나 김씨는 범죄 사실을 일관되게 부인하다 29일 낮 일단 귀가한 뒤 30일 경찰에 다시 나왔다가 점심을 먹고 오겠다며 밖으로 나가 잠적했다.

김씨의 가족들은 “김씨가 2년 전 사업에 실패해 생활고를 겪고 있으면서 처지를 비관해오던 차에 범인으로 몰려 더욱 괴로워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유재동기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