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철도, 30일 버스-택시 파업…대중교통 공백상태 우려

입력 2003-06-24 18:28수정 2009-09-29 0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방 지하철에 이어 철도와 시내버스, 택시 등 수송부문의 총파업이 예고돼 있는데도 종합적인 정부 대책이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4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28일 철도노조 파업에 대비, 비(非)노조원과 퇴직 기관사 등을 동원해 평시의 43%까지 열차를 운행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특히 장거리 노선 이용객은 고속버스나 시외버스로 충당하고 승객 수요가 많은 수도권 내 출퇴근자를 감안해 평시 열차 운행량의 49%까지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건교부는 또 30일 시내버스와 택시노조 파업 대책으로 △수도권 전철과 지하철 154회 증편 △고속버스 예비차 250대를 시내 구간에 투입 △공공기관 10부제 해제 △일반 기업 버스 투입 등을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철도와 시내버스·택시 파업대책이 중복된다는 것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각 부분의 파업대책으로 모두 고속버스 투입 계획이 잡혀 있다. 게다가 시내버스와 택시 파업 때는 철도노조에 속해 있는 수도권 전철을 증편한다는 방침이다.

세 부문의 파업이 겹칠 때는 고속버스 동원에 한계가 있는데다 수도권 전철 증편 계획은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

파업이 불과 이틀 간격으로 벌어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철도와 시내버스, 택시 운행이 일시에 공백상태에 빠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건교부 당국자는 “현재로서는 파업이 겹치지 않기만을 바랄 뿐”이라며 “솔직히 철도와 시내버스, 택시가 일시에 파업을 하게 되면 대책이 없다”고 털어놨다.

고기정기자 koh@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