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첫 유권자 全數조사]작년 大選 40代가 승패 갈랐다

입력 2003-06-17 18:52수정 2009-09-29 0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거사상 최초의 대통령선거 유권자 전수(全數)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유지담·柳志潭)는 17일 16대 대선 전체유권자 3499만1529명을 대상으로 한 연령별 성별 지역별 투표율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3월1일부터 5월30일까지 90일이 걸렸다.

이전까지는 수작업으로 분석을 해왔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전수조사가 불가능했지만, 지난해 분석프로그램 개발에 성공하면서 전수조사가 가능해졌다.

조사 결과 연령별로는 40대의 표심(票心)이 지난해 대선의 승패를 주도한 것으로 분석됐다. 40대는 50대(83.7%), 60대(78.7%)에 비해 투표율(76.3%)은 낮았지만 절대 투표자수는 598만5809명으로 가장 많았다. 40대 투표율이 전체 투표율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4.1%.

유권자수는 30대가 879만6651명(25.1%)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810만7916명(23.2%), 40대 784만3339명(22.4%), 50대 452만4812명(12.9%), 60대 이상 571만8811명(16.4%)으로 20∼30대가 48.3%를 차지했다.

그러나 실제 투표에 참가한 유권자는 40대가 가장 많은데 이어 30대 592만618명(23.9%), 20대 458만3291명(18.5%), 50대 378만753명(15.3%) 순이었다. 60대 이상 투표자는 450만2792명(18.2%)으로 나타났다.흔히 투표율을 말할 때 ‘농고도저(農高都低·농어촌 지역이 도시지역보다 투표율이 높은 현상)’라고 하지만 지난 대선에선 서울 71.4%, 광역시 70.7%, 중소도시 70.3%, 읍 69.6%로 도시지역의 투표율이 농어촌보다 높았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