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련 前간부 구속영장 기각

입력 2003-06-05 18:47수정 2009-09-29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지법 성남지원 임병렬(林炳烈) 영장전담 판사는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대의원으로 활동하며 각종 집회에 참가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 등)로 김모씨(24·전 K대 총학생회장)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5일 기각했다.

임 판사는 “피의자는 공익근무요원 소집 및 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어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임 판사는 또 “한총련의 합법성에 대해 아직 입장 정리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피의자의 시위 주도 혐의도 명백하게 입증되지 않은 데다 비교적 학업에 충실했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기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2002년 K대 총학생회장과 경인총련 의장으로 활동하면서 수배 중에 미2사단 진입시위 등 각종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검찰의 지휘를 받아 구속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성남=이재명기자 egij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