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부채 11兆 2년 상환유예』…금리도 2%P내릴듯

입력 1998-09-10 19:29수정 2009-09-25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민들이 올해와 내년에 상환해야 할 농협과 축협의 상호금융 자금 11조원을 2년 가량 연기해주고 금리를 인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농림부 고위 관계자는 “상호금융 자금의 상환을 유예하고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 이후 연 평균 16.5%로 올랐던 금리를 2%포인트 정도 내리도록 유도할 방침”이라고 10일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 주재로 재경부 농림부 등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농가부채 대책회의를 열고 상환유예 등의 원칙을 이같이 논의했다.

이 회의에서는 농민들이 상환해야 할 자금 2조7천억원 중 주택자금 등 장기저리자금과 소비성 자금은 경감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또 구체적으로 경감해야 할 농가부채를 판정하기 위해 농민이 참여하는 읍면 단위 부채대책위원회가 구성된다.

〈이 진기자〉leej@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