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기생 입시비리]아이스하키 高大코치 휘문고감독 영장

입력 1998-09-09 19:42수정 2009-09-25 02: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스하키 특기생 선발비리를 수사중인 서울지검 북부지청 형사5부는 9일 고려대 최원식코치(37)와 휘문고 장우정감독(41)에 대해 배임수재 및 증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성동기기자〉esprit@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