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거부 여자택시운전사 폭행

입력 1998-01-05 20:49수정 2009-09-26 0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눈이 내린 4일 밤 택시를 잡으려던 택시운전사 최모씨(35·서울 영등포구 신길동)가 빙판길을 이유로 승차를 거부하는 여자 택시운전사 김모씨(44)를 때려 경찰에 불구속입건됐다. 최씨는 이날 밤 11시40분경 서울 금천구 독산2동 주택가에서 김씨가 운전하는 택시를 잡았으나 “길이 미끄러워 못간다”고 하자 “나도 택시운전을 하지만 승차거부는 용납할 수 없다”며 김씨의 얼굴을 때린 혐의다. 〈김경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