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노동법 재계안 수용땐 내달10일부터 총파업』

입력 1996-11-15 08:33수정 2009-09-27 1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權永吉)은 14일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가 노동법 개정안에 재계의 요구를 대폭 반영할 경우 12월10일부터 전국적으로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또 지난 9일까지 현대 기아자동차 등 산하 3백36개 노조(조합원 35만여명)가 「노동법 개악」을 저지하기 위해 쟁의발생 결의절차를 밟았다고 밝혔다. 〈李基洪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