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서울 버스비리로 본 지방 대도시 버스료 실태

입력 1996-10-31 20:29업데이트 2009-09-27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산에서도 올들어 두차례 시내버스 요금이 인상된 것과 관련, 경영난을 빙자한 버스업자들의 「적자 조작」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시민들은 버스업자들이 요금인상 이유로 경영난을 내세우면서도 경영상태를 떳떳하게 공개한 적이 없다며 서울버스비리사건을 계기로 부산버스 요금인상에 대한 의혹도 밝혀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2월 시내버스요금을 3백20원에서 3백60원으로 인상한데 이어 5개월 뒤인 8월 다시 4백원으로 올린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측은 버스노조원들에게 내년에 또 요금을 올리기로 시와 이면 약속했다고 설명해 공무원과의 결탁의혹을 낳게 했다. ○…광주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공동배차제를 시행, 노선 배정과 관련해 공무원이 업자와 결탁하는 비리는 근원적으로 없다는 것이 시의 주장. 시는 노선 배정을 둘러싼 업자들간 갈등과 비리발생소지를 해소하기 위해 74년 10월부터 공동배차제를 실시, 현재 9개사의 9백92대를 78개 노선에 순환 배차하고 있다. 지난 4월 요금을 3백20원에서 3백60원으로 올릴 당시 버스운송사업조합은 한국생산성본부에 의뢰, 작성한 원가계산서를 광주시에 제출했으며 시는 이를 한국응용통계연구소에 검토 의뢰한 후 물가대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안을 결정했다. ○…대구에서도 시내버스업계가 그동안 시에 제출해온 적자규모에 대해 정밀내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민들은 시내버스회사들이 요금 인상의 주된 이유로 만성 적자를 내세우고 있으나 업체가 제출하는 운송수입 일지가 객관적으로 검증되기 어려워 수익조작 등 비리 소지가 높다고 말하고 있다. 〈부산·대구·광주〓鄭榕均·金 權·趙鏞輝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