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대관령 관광특구」 지정…내장산 등 3곳도 추진

입력 1996-10-23 08:47업데이트 2009-09-27 14: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화체육부는 강원 강릉시 일대와 평창군 도암면 일원에 걸친 3백24㎢(9천8백40만 평)를 「대관령관광특구」로 공식 지정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신한국당의 崔旭澈의원은 이날 문화체육부가 이같은 사실과 함께 △전북 정읍의 내장산일대 3.5㎢ △경북 울진의 백암온천일대 1.74㎢ △경남 통영의 미륵도 일대 32.9㎢ 등도 관광특구로 지정할 방침을 밝히는 자료를 자신에게 제출했다고 말했 다. 이들 지역이 1개월간의 신문광고 예고기간을 통해 의견 수렴을 거친 뒤 관광특 구로 최종 확정되면 심야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며 금융여신이 우선적으로 지원되는 등 관광산업 지원조치가 이뤄진다. 〈李哲熙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