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기동민 “재심 요청…형평성·공정성 무너져”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9일 11시 00분


코멘트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1.9. 뉴스1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1.9. 뉴스1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자신의 지역구 서울 성북을에서 공천배제 된 것에 대해 “재심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기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관리위원회 심사 결과와 전략공관위원회 결정에 이의를 제기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략공관위는 이날 기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성북을에 영입인재인 김남근 변호사를 전략공천한다고 밝혔다. 앞서 임혁백 민주당 공관위원장은 전날(28일) 서울 성북을 지역을 포함해 6개 지역구를 전략공관위로 이관한다고 밝혔다.

공관위는 기동민 의원에 대해선 금품수수 협의를 이유로 들었으나, 같은 혐의를 받는 이수진(비례) 의원의 경우 금품 수수를 부인했기 때문에 경선을 치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 의원은 “지난해 3월 당무위는 이재명 대표와 저, 이 의원에 대한 기소가 정치탄압이라는 결정을 내렸다”며 “당 검증위는 후보 적격으로 판단했다. 임 위원장은 취임하며 무죄 추정의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당의 결정과 약속은 무시됐다. 형평성과 공정성, 일관성 또한 무너져 내렸다”며 “누구는 되고, 기동민은 안된다고 한다. 도대체 기준이 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관위 회의에서 증거자료를 통해 이 일이 결코 금품수수가 아님을 제대로 소명했다”며 “그러나 공관위는 합의가 되지 않자 유례없는 무기명 비밀투표로 공천배제를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기 의원은 “검찰이 주장하는 200만원대 고가양복은 사실무근이며, 라임 사태와 관관련이 없다”며 “재판 과정에서 검찰 공소의 부당함이 확인되고 증인들의 진술도 일치하지 않고 번복된다. 검찰의 조작에 부화뇌동하는 금품수수 프레임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기 의원은 “당이 진실보다는 검찰과 같은 잣대로 저를 공격하고 있다”며 “결론을 이미 정해놓고 심사는 형식적으로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은 다시 정상적이고 합리적인 과정을 통해 공정성과 형평성, 일관성을 지켜달라”며 “제가 공천에서 배제될 근거는 전혀 없다. 이제라도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이 살아있음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기 의원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원장이 금품수수 혐의를 인정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무엇을 인정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아무런물증도 없는데 기억나지 않는다, 부인할 걸 후회한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 전략공천에 대해서는 “재심 절차를 밟아가는 과정”이라며 “민주당 공천 시스템이 살아있다면 당연히 재심 인용될걸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