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선관위원장 정필모 사퇴…‘불공정 여론조사’ 논란 여파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1일 18시 43분


코멘트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4.2.21/뉴스1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회국회(임시회) 3차 본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4.2.21/뉴스1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관리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인 정필모 의원이 위원장직을 사퇴했다.

21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정 의원은 이날 중앙당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론조사를 두고 당내 반발이 거세지면서 정 위원장이 결단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선관위 관계자는 “최근 진행됐던 여론조사 논란과 관련해서 당에서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정 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갑자기 사퇴한 데는 최근 당내에서 제기된 여론조사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최근 홍영표, 송갑석, 설훈, 이인영 의원 등 대표적인 비명계(비이재명)계 의원의 지역을 중심으로 현역의원의 이름이 빠진 여론조사가 여러차례 진행됐다. 이에 당내에서는친명(친이재명)계의 ‘공천학살’이라는 반발이 나왔다.

특히 이날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는 이런 여론조사와 관련해서 문제제기가 쏟아졌다. 다수 의원들이 “여론조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등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수진(동작), 이인영, 권인숙 의원 등 자신의 이름이 빠진 여론조사가 돌았던 지역의 의원들도 공개적으로 지도부에 책임을 물었다.

이같은 지적에 조정식 사무총장이 “대체로 당에서 진행된 게 맞다. 파악해 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의 사퇴로 당분간 강민정 부위원장이 대행 업무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