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면접 본 원희룡 “이재명 주변 무너지고 있어…끝 멀지 않았다”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14일 17시 16분


코멘트

이재명 지역구 계양을 공천 면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출마를 선언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이 대표의 끝이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면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주변이 하나씩 무너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의 심복이라는 유동규는 이 대표 당선을 저지하겠다고 출마하고, 하수인이라는 김인섭은 중형을 선고받고, 이 대표 부부의 살림 집사였던 배소현 역시 다시 무거운 형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 전 장관은 ‘이재명 대표가 불출마해도 계양을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계양은 민주당 대표 두 명이 25년동안 연속으로 지역구 의원이었던 곳”이라며 “1990년대 계산택지 개발 이후 지역 발전도 정체돼 있고, 인천과 서울 또 경기를 연결하는 중심지임에도 불구하고 교통 정체가 매우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를 방탄용으로 쓰고, 지역 발전도 돌덩이로 가로막고 있는 이것을 치워내고 그 자리에 뿌리 내릴 것”이라며 “새로운 희망의 정치를 만들려는 저와 우리당의 계획에 (이 대표 불출마가) 변수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형선 계양을 당협위원장과의 지역구 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