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 “한-베트남 정상회담, 새 출발점…새로운 30년 준비”

입력 2022-12-05 17:00업데이트 2022-12-05 1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22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11.22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베트남 관계 1세대의 눈부신 발전을 함께 축하하고 새로운 세대를 힘차게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40분부터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아주 귀한 손님을 맞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은 지난 30년간 모범적인 상생 협력 관계를 발전해왔다”며 “베트남은 한국의 4대 교역대상국으로, 한국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국으로 부상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국 국민은 가까운 이웃사촌이 됐다”며 “한국 내 8만여 한-베트남 가정은 양국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제 양국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준비해나가고자 한다”며 “급변하는 국제 질서 속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연대해 역내 평화와 번영을 키워가는 것은 양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