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대통령실 “최대한 빠른 속도로 1기 신도시 재정비 총력”

입력 2022-08-19 16:03업데이트 2022-08-19 17: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상목 경제수석 2022.8.11/뉴스1
최상목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이 19일 경기 분당·일산 등 1기 신도시 재정비 시기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최대한 빠른 속도로 1기 신도시 재정비가 이뤄질 수 있게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8월 16일 국민주거안정대책 실현 방안 발표 이후 일부 언론에서 1기 신도시 정비 계획 수립이 당초 발표보다 지연됐다고 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부는 앞서 국민주거안정대책을 발표하면서 분당·일산·산본·중동·평촌 등 수도권 1기 신도시 재정비는 올해 하반기 연구용역을 거쳐 2024년까지 도시 재창조 수준의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발표했었다. 그러자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2024년에나 수립하겠다는 것은 사실상의 대선 공약 파기”라고 비판했다.

최 수석은 이 같은 비판에 대해 “정부는 공약과 대통령의 약속을 성실히 지키기 위해 정부 출범 직후 1기 신도시 재정비 공약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관련 후속 조치를 이미 착수했다”며 “2024년 중 마스터플랜 완료 계획은 이례적으로 빠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통상적으로 도시 재창조 수준의 마스터플랜은 5년 이상 걸리는데, 1년 6개월 정도면 빠른 속도라는 것이다.

심교언 인수위원회 부동산TF 팀장이 밝힌 시기와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선 “심 팀장의 발언은 연내 또는 내년부터 마스터플랜 수립에 착수하고, 1기 신도시 발전 구상을 시작한다는 의미었다”라며 “연내 또는 연초까지 마스터플랜을 완료한다는 게 아니었다”고 했다.

최 수석은 그러면서 “대통령이 약속 하셨기 때문에 최대한 여러 가지 절차를 줄여서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발표였다”며 “공약대로, 약속대로 지키기 위해서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