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한덕수 총리 “전현희, 정말 정치적 감사인지 판단 잘하면 좋겠다”

입력 2022-08-19 10:21업데이트 2022-08-19 1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자신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그 감사 자체의 내용이 정말 정치적인지에 대해 판단을 잘하셨으면 좋겠다”고 각을 세웠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전 위원장을 겨냥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치적으로 보고, 정치적인 언급을 하는 것은 공직에 있는 분으로서는 자제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전 위원장의 발언이 정치적 중립 위반에 해당되느냐’는 질문에 “감사원 감사가 왜 일어나고 있는지, 그것이 정말 그분이 그렇게 ‘정치적인 감사다’라고 얘기할 수 있는 건지, 이런 것들을 좀 잘 판단하셔서 말씀하시는 게 적절하다는 그런 뜻”이라고 답했다.

홍장표 전 한국개발연구원(KDI) 거취 발언 관련해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데 대해서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거취 발언은) 언론인이 비공식적 자리에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말해서, 그가 가진 철학이나 지금까지 해왔던 (소득주도성장 등) 것으로 봐서는 그 연구원의 전체적인 트렌드하고는 안 맞지 않겠나 하는 그런 뜻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중국의 반발과 관련해서는 “사드 문제는 우리 안보의 문제이기 때문에 어떤 (다른 나라) 영향에 의해 하고 안 하고를 선택할 문제는 아니다”라면서도 “북한 이외의 특정 국가를 겨냥해 운영할 의사가 전혀 없다는 점을 잘 설득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값이 안정화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그런 경향으로 조금 들어가는 거 같다. 그러나 아직 불확실성이 많다”고 진단했다. 이어 “자산가격이 오른 건 해외도, 상당한 나라가 거의 비슷한 현상”이라며 “사실 그동안 자산 가격이 너무 올랐고, 그러한 가격이 지속될 수 없으리라는 것은 대부분 다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 총리는 공급 의지를 확고하게 한 부분이 집값 안정화에 영향을 줬다고 자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