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대통령 “재정위기 극복 위해 정부·공공부문 허리띠 졸라맬 것”

입력 2022-08-17 10:50업데이트 2022-08-17 10: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공급을 막아온 규제들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또 이를 통해 폭등한 집값과 전셋값이 안정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1층 브리핑실에서 진행된 회견에서 “폭등한 집값과 전세값을 안정시켰다”며 “국민들의 주거불안이 없도록 수요공급을 왜곡시키는 각종 규제를 합리화하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주거복지 강화에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 “주택급여 확대 공공임대료 동결로 서민의 주거비 부담을 경감시키고 깡통 전세, 전세 사기에 대응하기 위한 특별 단속과 전세보증금 보호방안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공급을 막아온 규제들도 정상화했다”며 징벌적 부동산 세제와 대출규제 개선, 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 80%까지 완화 등을 예로 들었다.

윤 대통령은 또 재정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와 공공부문부터 솔선해 허리띠를 졸라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방만하고 비대화된 공공기관을 핵심기능위주로 재편하고 불유불급한 자산의 매각 유사한 지방 공공기관의 통폐합을 통해서 공공부문의 효율성과 생산성을 제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서민 물가 부담 완화를 위해 유류세를 대폭 인하하고 어려운 분들의 생계 안정을 위해서 1조원 규모의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2500억원 규모의 에너지 바우처를 지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정부 출범 직후 추가경정예산을 긴급 편성해서 손실보전금등 25조원을 지원했다”고 했다.

수해와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서는 충분한 금융지원을 해 대출금 상환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욱 국민들께서 체감하실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