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지금 전대 나간다면 ‘윤핵관 은퇴시키겠다’ 출마선언”

입력 2022-08-15 16:44업데이트 2022-08-15 16: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을 방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에 출연해 앵커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8.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5일 “내가 지금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사람이면 ‘윤핵관과 호소인들의 성공적인 은퇴를 돕겠다’ 한마디로 선거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진행한 뒤, 김근식 교수와 현근택 변호사가 출연한 ‘뉴스쇼 별책부록 댓꿀쇼’ 순서에 다시 등장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자신이 전당대회에 출마한다면 “윤핵관들이 명예로운 은퇴를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겠다(고 출마선언을 하겠다)”며 “이번 전당대회는 그거 하나로 끝난다”고 내다봤다.

그는 “그러면 모든 언론이 다른 후보들에게도 물어볼 것”이라며 “단일화 좋아하는 그분한테 가서 ‘당신은 윤핵관 은퇴시키겠습니까’(라고 물어보면) 말 못한다. ‘그런 게 아니라’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고’ 이렇게 (대답)할 것인데, 그럼 거긴 아웃(이다)”고 안철수 의원을 겨냥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김 교수는 “내년 당 대표 선거에 대한 출마선언”이라고 평가했다.

김현정 앵커가 ‘선거 천재인데 왜 마이너스 3선이야’고 묻자 이 대표는 “윤핵관 중 상계동에 나와서 저보다 한표라도 많이 나올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그 분을 진짜 인정하겠다”고 답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윤석열 당시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해 8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손을 잡고 있다. 2021.8.2/뉴스1 ⓒ News1
‘전당대회가 출마 가능한 시점에 열리면 나갈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당이 어떤 상황이냐에 따라 다르다”며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 상황에서 어떤 당 대표가 온다고 해도 (김무성 전 대표처럼) 영도다리는 안 가겠지만 그에 준하는 내부 폭탄이 터질 것”이라고 명확하게 답하지 않았다.

그는 “공천권이 있는 당 대표라 생각해서 나즈굴이나 골룸 같은 사람들이 뛰어들텐데 그걸 받는 순간 둘 중 하나는 해야된다”며 “가장 정치의 구태스런 모습인 지분타협을 하거나, 영도다리나 어디로 도장을 들고 뛸 생각을 해야한다”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자신이 법원에 제출한 당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가처분이 인용되면 누가 창당할 것 같다. 제가 창당하진 않을 것”이라며 “당이 구려서 지지율이 안 나온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당을 갈아야 지지율 오른단 본말전도 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정계개편 가능성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과 틀어졌다는 걸 느낀 시점은 ‘패싱입당’ 때라고 했다. 그는 “처음부터 뭔가 좀 이상하다 생각했다. 왜 패싱입당을 하지 이런 거”라며 “(패싱입당) 전엔 만나서 이야기하고 했을 때 아무 이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싱입당을 했을 땐 이게 정상적 상황인가 (싶었다)”며 “그게 우연이라 보는 사람은 없을 거고, 그때부터 기싸움 의도든지 아님 도발의도든지 한쪽에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이가 틀어지기 시작한 건 이 대표가 ‘한우와 육우’ 발언을 했을 무렵이라고 짐작했다.

앞서 이 대표는 과거 대선 경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의 당 합류시기에 대해 ‘우리 목장에서 키워 잡으면 국내산 한우, 외국에서 수입해서 6개월 키우다 잡으면 국내산 육우, 밖에서 잡아서 가져오면 외국산 쇠고기’라며 ‘국내산 한우는 아니더라도 국내산 육우 정도는 돼야 한다’고 비유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어떻게 전달하길래. 제가 어떻게 사람을 소에 비유할 수 있냐고 했다고도 하고. 그 정도 가지고 기분이 나쁘면 어떻게 하지 이런 생각이 그때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자신의 토요일 기자회견도 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윤 대통령에게) 보고만 ‘개고기’라고 올라갔을 거다. 제가 지금까지 겪었던 모든 일은 그런 경향성이 있다”며 “이준석이 대통령을 개고기에 (비유했다) 양두구육을 또 (말)했답니다. 이것만 올라갔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이 대표는 대통령의 임기가 많아 남았는데 겁이 나거나 떨리지 않느냐는 물음에 “겁이라기보다, 저는 할 게 많은 사람이라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조급함 이런 걸 느끼지 않는다”고 답하며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