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고민정 “당헌 80조 개정 탓에 이재명 입지만 좁아져”

입력 2022-08-11 09:42업데이트 2022-08-11 09: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11일 ‘기소시 직무정지’ 당헌 80조 개정 논란과 관련, “이 이슈 자체가 사실은 아이러니하게도 이재명 의원님의 입지를 굉장히 좁아지게 하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당선권에 든 유일한 비명계 후보인 고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래서 우리 민주당 내에서는 오히려 왜 이 논의를 더 뜨겁게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이런 논의 자체를 민주당에서 하는 것이 굉장히 불필요하고 소모적”이라며 “왜냐하면 만약에 개정을 하겠다고 하면 ‘이재명 의원을 위한 방탄용’이라고 공격이 들어올 것이고, 만약에 개정을 안 하겠다 하면 ‘이재명 의원을 버릴 것이냐’라고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오히려 지금 (김혜경씨) 법인카드 문제로부터 시작이 된 그야말로 먼지털이식 수사 때문에 된 것이다. 과연 그 수사가 정당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인가 그리고 기소까지 갈 일인가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라며 “유사한 사건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오마카세 문제가 인사청문회 당시에도 굉장히 문제제기가 됐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그 어떤 조치도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 후보 측의 ‘정치탄압 수사’ 주장에 호응한 셈이다.

이에 진행자가 재차 ‘김혜경씨 수사가 야당 탄압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고 후보는 “현재 이루어지는 수순들을 보면 좀 과도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전당대회 판세와 관련해선 “저와 정청래 의원이 지금 1, 2위를 다투는 것으로 보인다”며 “소위 이제 저는 비명임을 명확히 한 사람이고 또 정청래 의원님께서는 친명임을 명확히 한 분이시기 때문에 더더욱 어떻게 이 득표율이 옮겨 가는지를 보는 것에 아마 관심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점쳤다.

비명연대에 대해선 “글쎄요. 그걸 한 다는 게 뭐 의미가 있을까 싶다”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수도권 폭우사태 대응 논란과 관련해선 “대통령실에서 대응했던 것들을 보면 국민들이 무엇을 바라는가를 고민하지 않고 대통령의 심기만을 좀 바라보는 것 같다”면서 대통령실 참모진을 비판했다.

고 후보는 특히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비 온다고 대통령이 퇴근 안 하느냐’ 발언을 문제삼으며 “대통령을 감싸고자 하는 게 오히려 대통령의 리스크를 더 키우고 있는 것”이라며 참모로서는 너무나 자격이 없는 발언들이었다“고 질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